HOME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한국비치발리볼연맹 소개 비치발리볼소개 대회정보 비치발리볼 소식 자료실 게시판
  공지사항
  배구뉴스
 Home > 비치발리볼 소식 > 배구뉴스 > KOVO 차기총재 이동호씨…배구계도 ‘실리’ 바람

    KOVO 차기총재 이동호씨…배구계도 ‘실리’ 바람
    kbeach     2008/05/29 4:00 pm

차기총재 이동호씨…배구계도 ‘실리’ 바람

한국배구연맹(KOVO)은 차기 총재로 정치인이 아닌 경제인을 택했다.

▲ 이동호 한국배구연맹(KOVO) 총재
KOVO는 28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연맹 대회의실에서 제4기 6차 이사회를 열고 이동호(50) 대우자동차판매 사장을 차기 총재로 선출하기로 했다. 이 사장은 다음달 임시 총회를 거쳐 7월1일부터 김혁규 총재의 뒤를 이어 임기 3년의 2대 총재로 활동하게 된다. 이 사장은 지난 26일 총재추천위원회와 면담을 갖고 다음달 말까지 대우자동차판매그룹 산하 계열사 내에 남자 또는 여자구단 중 한 팀을 창단하겠다는 구체적인 ‘신생팀 창단 로드맵’까지 제출하는 등 적극적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르면 신생팀은 09∼10시즌 V-리그 컵대회부터 참가한다는 구체적 일정까지 제시됐다.

그는 또 ▲프로배구발전기금 조성 ▲연간 30만명 관중동원을 위한 마케팅 강화 ▲한·중·일 3국 및 유럽리그와의 정규전 등 국제 교류 확대 등의 공약도 제시했다.

그동안 차기 총재로 여권 실세의 이름들이 유력하게 거론됐던 점을 감안하면, 차기 총재로 경영전문가를 선택한 점은 배구계 안팎에서 의외로 여겨지는 분위기다. 정치적 외양보다는 철저히 실리를 추구한 결과로 보인다.

충북 청원 출신으로 경기고,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이 사장은 1984년 대우 기획조정실에 입사한 이후 23년여 동안 대우에서 한 우물을 판 ‘대우맨’으로 2000년 10월부터 대우자동차판매 사장을,2008년부터 우리캐피탈㈜ 회장을 맡고 있다.

이사장은 체육계와도 인연을 맺었다.2003∼2006년 프로축구단 인천유나이티드 대표이사를 맡았고, 국민생활체육 인천광역시 야구연합회 회장직까지 수행하고 있다.

목록보기 

이동: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1516호 TEL : 02)2051-8065 FAX : 02)2051-8064
Copyright © 2009 한국비치발리볼연맹 All rights reserved. / k-beach@live.co.kr
Supported by ONTO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