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한국비치발리볼연맹 소개 비치발리볼소개 대회정보 비치발리볼 소식 자료실 게시판
  역사
  현황
  게임에 대하여
  규칙
  기술(전술,전략)
  훈련
  용어해설

Kamagra as I wrote not one ten times. It is much more available liquid than can seem to you but here it is necessary to know places where it is purer and more qualitative. Kamagra 100mg standard for such packing. The most suitable dose widespread is also need in advertizing worldwide everywhere.

 Home > 비치발리볼소개 > 기술(전술,전략) > 디그수비
    디그수비

전문화 | 서브 | 패스 | 세트 | 공격 | 블로킹 | 디그수비

디그(digging)수비

 

  디그(digging)수비

    디그는 히트(hit; 주로 스파이크한 공)에 대한 수비 방법이다. 디그는 어떤 수를 써서라도 공을 떨어지지 못하게 하는 예술이라 정의할 수 있다. 디거(디그를 실시하는 선수)는 백코트 수비수이다. 그에게서 완벽한 패스가 기대되지는 않지만 공을 코트 중앙으로 보내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 단원에서 설명하는 몇 가지 디그 방법은: 오픈 핸드, 게이터, 측면 두 손(lateral two-handed), 리버스 플리퍼(reverse flipper), 팬케이크 혹은 플리퍼, 그리고 포키이다

  디그준비

    1. 무릎을 굽혀 몸의 무게 중심을 낮게 한다. 시작 포지션은 모든 방향으로 쉽게 움직일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
    2. 몸의 무게는 공을 향해 뛰어갈 준비를 갖추기 위해 약간 앞으로 기울이도록 유지한다.
    3. 손은 팔꿈치를 약간 몸 밖으로 뺀 채 가슴 높이를 유지한다.
    4, 공을 치는 순간 움직여서는 안된다.
    5. 공을 치자마자 팔은 즉시 모아 가장 적절한 디그 자세를 취한다.

  측면 디그 (lateral dig)

    두 손으로 공을 대하는 것이 가장 좋은 컨트롤을 가지게 한다. 몸을 절대적으로 가장 길게 뻗을 필요가 있을 때에만 한 손만을 사용한다. 다른 모든 상황하에서는 공에 두 손을 대도록 노력해야 한다.

    1. 공과 접촉하는 순간 몸의 무게는 발바닥의 앞부분에 싣는다. 이러한 동작은 공을 향해 빠르게 움직일 수 있게 한다.
    2. 두 팔을 모두 몸과 일직선으로 옮긴 후 양쪽 팔을 함께 오른쪽이나 왼쪽으로 옮기기보다는 한 쪽 팔을 다른 쪽 팔로 옮긴다.
    3. 공이 팔뚝과 접촉하기 전에 팔뚝을 최대한 붙인다.
    4. 공을 코트 중앙으로 보내기 위해 팔 접촉면을 약간 틀어준다. 이것은 대체로 바깥 어깨가 위로 틀어지는 반면 안쪽 어깨는 아래로 틀어지는 것을 의미한다.
    5. 공은 팔뚝, 즉 손목과 팔꿈치의 중간 지점에 접촉해야한다(그러나 때로는 이것이 불가능할 때가 있다).
    6. 공을 향해 스윙해서는 안된다. 공은 팔에서 튕겨나갈 만한 충분한 힘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다이빙 두 팔 디그 (diving two-handed dig)

    공을 디그하기 위해 다이빙을 하는 한이 있더라도 두 팔을 모두 사용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좋다. 이럴 경우 복부나 옆구리 부위로 떨어지게 되는데 다행히 모래는 비교적 부드러운 표면이다. 다이빙할 때 실질적인 컨트롤을 잃게 되므로 최선을 다해 공을 위로 퉁긴다. 선 채로 실시되는 측면 디그와 마찬가지로 공을 중앙으로 보내기 위해 몸체를 틀어주어야 한다.

  오픈 핸드 디그 (open-handed dig)

    블로킹 훼이크한 후에 네트에서 물러날 때와 같이 머리 높이의 공을 디그해야 하는 상황은 결코 드문 것이 아니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오픈 핸드 디그를 사용할 수 있다. 손은 긴장을 풀고 머리 높이로 든다. 긴장을 푼 손은 공의 힘을 어느 정도 흡수할 수 있는 반면에 긴장되고 뻣뻣한 손은 공을 예측할 수 없이 빗나가게 한다.
    손은 공을 잡을 수 있을 만큼 유연해야 하지만 공을 위로 보낼 정도로 공을 잡아서는 안된다. 공은 반드시 두 손으로 칠 필요는 없으며 손에서 빠져나올 때 스핀이 꼭 없어야 하지는 않다. 바깥 어깨(코트 바깥쪽에 더 가까운 쪽)를 약간 떨어뜨리는 것이 공을 코트 중앙으로 보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게이터 디그 (gator dig)

    게이터 디그는 패스하기에는 너무 높고 오픈 핸드 디그하기에는 너무 낮은 강한 타구에 적합한 동작이다. 게이터 디그를 실시하기 위해서는 손바닥이 한 쪽은 위로 보이고 한 쪽은 아래로 향하도록 자세를 취한다. 공이 두 손 중 한 쪽을 치게 되면 다른 쪽 손으로 빗나가게 될 것이며 이는 공이 날아오는 속도를 어느 정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스핀이 많이 들어간 채로 손에서 벗어날 수 있다. 게이터 디그는 강한 타구에만 사용되어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명백한 볼 홀딩 반칙을 범하는 것이 된다.

  팬케이크 혹은 플리퍼 (pancake or flipper)

    팬케이크나 플리퍼는 주로 공이 땅에 닿기 전에 공을 살리기 위한 최후의 간절한 노력이다. 선수는 손을(손바닥을 아래로 한 채)공과 땅 사이로 집어넣는다. 공은 손에 떨어져 퉁겨 나가 계속해서 경기가 진행될 수 있다. 팬케이크는 손과 공이 접촉하는 순간 실제로 손이 땅위에 있는 경우이다. 이 동작은 완전히 유효하지만 공이 모래와 접촉했을 지를 확인하기가 어려울 경우가 많다.

  한 손 다이빙 디그 혹은 리버스 플리퍼 (one-handed diving dig or reverse flipper)

    때로는 공에 두 손 모두 대는 것이 불가능할 때가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구석으로 깊게 친 공이나 날카롭게 친 공을 쫓아가야 할 경우가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는 한 쪽 팔이나 한 쪽 손으로 공을 윗 방향으로 편향시키는 것이 가장 낫다. 한 손 디그는 가능한 한 가장 길게 몸을 뻗을 수 있게 한다. 손 전체의 바닥으로 공 밑에서 커트 하거나 손 바로 위로 공을 포크(poke)하는 방법이 사용된다. 커트는 공에 스핀을 많이 가해주기는 하지만 공을 위로 띄워 주며 미스 핸들링 폴트(mishandling fault:carry or lift)라고 판정될 우려가 적다.

  토마호크 (tomahawk)

    때로는 공이 몸의 거의 가슴 정면으로 날아오는 경우가 있다. 가장 이상적으로 처리하려면 이러한 공을 오픈 핸드 디그해야겠지만 경우에 따라서 손의 자세를 제대로 취할 만한 시간적 여유가 부족할 때가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토마호크 디그를 시도해 볼 수 있다. 토마호크 디그는 계획된 디그라고 하기보다는 방어적인 반사라고 해야겠지만 그 요령은 다음과 같다.
    앞 팔을 붙이면서 두 손을 모아 쥔 후 이마를 향해 손을 든다. 이러한 자세는 팔뚝의 뒷부분을 앞으로 드러내게 한다. 이것이 토마호크 자세이며 공이 튕겨나가는 넓은 면적을 제공한다. 토마호크는 제구력은 적지만 급할 때 효과적이다.

  포키 (pokey)

    포키는 손가락 관절을 사용해 공과 접촉하는 한 손 디그이다. 이 디그는 오픈 핸드 디그하기 어려운 깊은 공을 디그하는 데 유용한 방법이다. 예를 들어 네트에서 뒤로 물러날 때나 공격측에서 머리 위로 롤하려고 할 때 유용하다. 이러한 종류의 디그는 다른 디그보다 상당히 적은 제구력을 갖지만 어떠한 경우에 있어서는 유일한 방어 무기이다.

    1. 옆걸음으로 네트에서 뒤로 뛰어가야 하며 공에서 눈을 떼지 않는다.
    2. 오른손잡이는 오른 발로 점프하도록 노력해야겠지만 이 디그가 긴급 디그인 만큼 임시 방편을 써야할 수도 있다.
    3. 공과 접촉하기 위해서 팔을 높이 뻗어야하며 뒤로 뻗어야할 수도 있다.
    4. 손의 모양은 긁는 것과 같은 모양을 취한다. 공은 손의 첫 두 관절의 뒤쪽과 접촉한다.
    5. 공은 위 방향으로 그리고 코트 중앙에 있는 파트너를 향해 보내야 한다.

  발로 디그하기

    대부분의 선수들에게는 발을 사용하는 것이 공을 다루는 데 있어 힘들겠지만 때로는 큰 도움이 된다. 예를 들어 발의 사용은 블로킹에 의해 빗나간 공을 향해 뛰어갈 경우 공이 땅과 접촉하기 직전에 선수가 손으로 치기에는 공이 너무 높을 때 유용하다.

    이것은 또한 등뒤에 있는 딩크를 뒤돌아서 디그하는 블로커에게 유용한데, 이 때 공은 손으로 반응하여 치기에는 너무 낮은 상태에 있는 경우이다. 발의 사용은 긴급 상황에서 공을 살리기 위한 최후의 간절한 시도로만 실시되기 때문에 공에 접근하거나 접촉하는 특별한 기술이 없다. 그러나 공의 탄도에 더 많은 제구력을 갖기 위해 발가락이 공과 접촉하도록 함으로써 공에 리버스-스핀(역회전)이 가해지도록 치는 것이 좋다.

  공격수의 동작을 어떻게 예측할 것인가?

    공이 어느 방향으로 날아오는 지 알면 물론 공을 제대로 디그할 확률이 높아진다. 몇 가지 싸인을 주시함으로써 공이 어느 방향으로 날아올 것인지 알 수 있다 :

    세트(토스)
    세트가 낮거나 네트에서 떨어져 있으면 공격수는 아마도 공을 딩크하거나 높고 깊게 롤할 것이다. 선수가 실제로 완전한 스윙을 하게 되면 공은 깊이 갈 가능성이 높다.

    공격수
    공격수가 팔꿈치를 높이 든 채 팔을 위로 젖히지 않으면 그는 아마 공을 딩크하거나 롤할 것이다. 그가 공을 자기 뒤로 가게 한다면 톱스핀을 가진 더 깊은 공을 예상할 수 있다. 날카로운 각도에서 접근한다면 앵글 타구를 예상할 수 있다. 개인 선수들은 각각 다른 방법으로 그들의 히트 의도를 “인지하게”할 수 있는데 그중 대부분의 것은 경기의 과정에서 알아차릴 수 있다. 공격수의 이전의 타구 습관많은 선수들은 같은 상황에서 같은 방법으로 공을 친다. 이러한 정보를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선수들을 주시하여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파트너의 포지션
    파트너의 포지션은 공격수가 어떻게, 어디로 공을 치는 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예를 들어 블로킹할 것이면 공격수로 하여금 롤을 치게 하거나 디거에게 공을 치게 할 수 있다.세터의 때 이른 콜어떤 세터들은 파트너에게 어디에 코트가 열려 있는지 매우 일찍 알리는 경우가 있다. 공격수가 파트너의 지시에 따르는 경향이 있으면 그에 대응해 포지션을 취할 수 있다.

  수비 작전

    수비 없이 비치발리볼 경기를 이기기는 어렵다. 수비는 기본적인 수비 기술을 의미한다 : 디그와 블로킹.
    수비는 또한 실수로 행하는 첫 타의 섕크, 두 번째 타의 덤프, 세 번째 타의 롤, 딩크, 그리고 무수한 무작위의 타구를 다루는 것을 의미한다. 수비 작전의 일부분은 이러한 모든 우발적인 공들을 처리하는 것이다. 또 추가하여 말하자면 아래와 같은 몇몇 작전을 고려할 수 있다.

    고확률 수비
    대부분의 사람들은 주로 크로스-코트로 친다. 크로스-코트 타구는 칠 수 있는 코트의 공간을 더 넓게 하며 일반적으로 라인을 치는 것보다 더 자연스럽다. 크로스-코트 히트를 막아내는 것은 많은 팀들의 강점을 빼앗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 간단한 작전이지만 흔히 효과를 발휘한다. 패턴을 찾아내어 적응하기 많은 선수들은 같은 상황이 주어지면 같은 타구를 반복한다. 어떤 선수들은 항상 크로스-코트로 스파이크하고 또 어떤 선수들은 블로커들이 라인을 블로킹하기 위해 일렬로 서면 라인을 논한다. 이를 염두에 두는 것이 크게 유리할 것이다. 상대편에서 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
    - 항상 스파이크를 치고 간혹 롤을 치면 : 블로킹
    - 주로 라인을 향해 스파이크하면 : 라인을 블로킹
    - 주로 크로스-코트로 스파이크하면 : 크로스
    -코트를 블로킹-네트수비에 대해 주로 롤(네트를 근처의 전방에 연타로 살짝 넘기는 것)하면 : 블로킹을 훼이크하고 뒤로 물러남
    - 거의 항상 롤하면 : 뒤에 서 있음 (블로킹하지 않음)
    - 공격수에게 콜하는 데 성공하면(공을 어디로 쳐야할지 혹은 코트가 어디 열려 있는지 알림) : 코트 중앙에 일렬로 선다. 백코트 선수와 블로커는 마지막 순간에 위치로 움직인다. 상대편 최고의 무기(공격 방법) 제압하기 상대편 중 수비하기 힘든 크로스 -코트 스파이크에 능한 선수가 있으면 그 파트너에게 서브한다. 이 때 블로커는 앵글 히트를 충분한 침투의 블로킹으로 막아야만 한다. 상대편의 주된 공격 방법이 롤이면 블로킹을 실시하지 않음으로써 그로 하여금 스파이크를 하도록 유도한다. 상대편의 강점을 찾아내어 최선을 다해 그것을 무력화하는 것은 항상 좋은 작전이다.

    블로킹 지정과 의도 생각하기
    서브할 때 파트너의 블로킹 콜을 보고 이것이 수비측에게 어떠한 의미를 갖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코트의 어느 부분을 책임지는지, 그 블로킹 대형이 주어진 상태에서 어떠한 타구를 실시할 가능성이 높은지 등 과거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 생각해 보는 것이 그냥 공을 서브하는 것보다 효과적이다.

    중앙에 일렬로 서기
    수비를 혼란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세트 바로 전에 가운데에 일렬로 서는 것이다. 특정한 수비 대형이 지정되었겠지만(블로커의 신호에 따른), 이러한 대형은 마지막 순간이 되서야 나타나게 되어 상대편에게 공격수가 실제로 공을 칠 때 수비자가 어디에 있을 지에 관해 힌트를 제공하지 않는다. 이것은 공격수에게 어디로 공을 쳐야할 지에 관한 정보를 미리 주는 것을 어렵게 하며 세터가 공격수에게 열린 코트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 또한 어렵게 한다. 이 작전은 수비의 정확한 타이밍을 요한다. 왜냐하면 수비자는 가장 마지막 순간에 지정된 위치에 도달해야만 하며 동시에 늦어서도 안 되기 때문이다.

    “중앙에 일렬로 서기” 작전의 변형
    공격 히트 바로 직전에 수비측은 다음과 같은 보기 중 하나를 실시할 수있다:
    - 백코트 수비자가 크로스
    - 코트 타구를 맡기 위해 움직일 때 블로커는 라인을 블로킹한다.
    - 블로커는 크로스 -코트를 블로킹하고 백코트 수비자는 라인을 맡기 위해 위치를 옮긴다.
    - 블로커는 뒤로 물러나서 크로스 -코트를 맡고 백코트 수비자는 라인을 맡기 위해 위치를 옮긴다.
    - 블로커는 뒤로 물러나서 라인을 맡고 백코트 수비자는 크로스 -코트를 맡기 위해 위치를 옮긴다.가끔씩 수비측은 실제로 세터가 공격수에게 말하는 것을 근거로 반응할 수 있다
    - 특히 공격수가 주로 세터가 지시하는대로 실시한다면 더욱 그러하다. 예를 들어 세터가 라인이라고 말한다면 수비측은 라인에 이르는 롤을 예상할 수 있으며 즉시 그 방향으로 움직이기 시작해야 한다.

    크로스-코트 블로킹 훼이크하기
    수비 작전은 공격측을 착각하게끔 하는 것이 큰 부분을 차지한다. 수비할 수 있는 타구를 유도해야만 한다.
    때로는 수비선수들은 한 수비작전을 실시할 것처럼 움직이다가 실제로는 전혀 다른 행동을 취한다. 예를 들어 블로커가 크로스-코트 블로킹을 실시할 듯이 네트를 향해 움직이고 백코트 수비자는 라인을 맡을 것처럼 보이게 할 정도만큼만 코트의 옆으로 움직인다. 공격측은 크로스를 롤하거나 라인에 스파이크할 생각을 하겠지만 공격수가 공을 치기 바로 전에 블로커는 한 발자국 옆으로 움직여 라인을 블로킹하고 백코트 수비자는 크로스-코트를 맡기 위해 움직인다.

    블로킹 훼이크
    아마도 가장 좋은 수비작전은 수비자에게 곧바로 날아오는 롤 타구를 유도하는 것일 것이다. 이는 블로킹을 훼이크 함으로써 실시할 수 있다. 훼이크는 블로킹과 일치하는 방식으로 움직이는 것을 요한다. 블로커는 또한 자신이 네트 바로 앞에 서 있는 것을 공격수로 하여금 보게 해야한다. 팔을 들어올리면 (공이 세트됐을 때만큼이나 일찍) 더 시선을 끌 수 있을 것이다. 공격수는 측면 시야로라도 블로커를 의식할 수 있으며 이것만으로도 공격수로 하여금 블로커 위로 롤을 시도하게 하기에 충분하고 심지어는 파트너의 콜을 무시할 수도 있다.

    백코트 훼이크
    백코트를 훼이크 하는 것은 공격측이 공을 치기 전에 공격측을 착각하게 하는 백코트 선수에 의한 수비 술책이다. 수비자는 한 곳에 포지션을 취할 것처럼 행동하지만 실제로는 전혀 다른 곳으로 움직일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이는 실제로 가짜 장소로 움직이거나 어떠한 특정한 곳에 갈 것처럼 몸 동작을 취함(juking)으로써 실시할 수 있다. 공격측이 공을 치기 바로 직전에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아는 것은 훼이크를 개선시키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두 가지 주요 정보는
    - 공격수는 공을 치기 전에 수비자를 쳐다볼 수 있다. 많은 공격수들은 접근전에 잠시 수비수를 훔쳐볼 수 있고 또 점프하기 전에 다시 한 번 훔쳐볼 수 있다. 두 경우 모두에 있어서 공격수의 눈짓과 히트사이에 상당한 시간차가 있다.
    - 공격수는 공을 치기 전에 세터의 말을 듣는다. 공격수는 세터가 제공한 콜을 사용할 수도 있다. 콜은 세터가 보는 순간 보이는 수비자세에 근거 하며 이것은 공을 실제로 치기 전 1초 혹은 그 이상이 될 수 있다. 다시 말해서 훼이크를 시도함으로써 혹시 수비수를 훔쳐보았을 때 근본적으로 공격수에게 거짓 수비 대형을 “보여주어” 세터로 하여금 공격수에게 정확한 콜을 하기 어렵게 하는 것이다.

    백코트를 훼이크할 때 다음과 같은 점들에 유의해야 한다.
    - 훼이크 시도는 히트가 실시되는 당시 움직이고 있지 않을 정도로 일찍 시작되어야한다.
       (공격수와 세터에게 특정한 인식을 심어 주기 위해)
    - 훼이크는 더 큰 움직임만큼이나 효과적일 수 있다. 한 방향으로 세 발자국대신 한 발자국 가는 것이 충분할 수 있다.
    - 의심스러울 때는 가운데로 움직였다가 밖으로 움직이는 것이 상책이다.
    - 공격수가 타구를 선택할 때 어떤 정보(수비에 대한 자신의 인식 혹은 세터의 콜)를 의식하는지 확신하기 위한 노력은 이것을 피해서 훼이크를 계획하는 데 도움이 된다.
    - 백코트 훼이크는 블로킹 훼이크와 조화를 이루어 실시될 수 있다. 상대편은 겉으로 보기에 이상한 수비 배열, 예를 들어 두 선수 모두 라인을 맡는 등의 배열로 혼돈될 수 있다.

이동: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1516호 TEL : 02)2051-8065 FAX : 02)2051-8064
Copyright © 2009 한국비치발리볼연맹 All rights reserved. / k-beach@live.co.kr
Supported by ONTOIN